단유 성공하는 방법 알아보기

모유수유를 하다가 아기가 이유식에 익숙해 지면 조금씩 모유수유를 줄이고 단유 연습을 하게 됩니다. 그럼 단유 연습은 언제부터 하는게 좋으며, 어떻게 해야 아이도 엄마도 편하게 단유를 할 수 있는지 알아봅시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아기의 면역, 영양, 지능발달 및 엄마의 건강을 위해 공식적으로 2년 이상 모유수유를 권한다고 합니다. 2년이 힘들다면 최소 1년이라도 모유수유를 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통 6개월이 되면 모유만으로 필요한 영양분을 섭취하기 힘들기 때문에 그 시기가 되면 모유와 함께 이유식을 시작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돌이 지나면 이유식의 양이 늘게 되고 모유는 간식처럼 먹게 됩니다. 자연스럽게 모유를 먹는 양이 줄어들게 되고 모유를 먹지 않아도 아기가 지내는데 무리가 없게 됩니다.
(모유수유, 6개월 되면 끊어야 하나요?)

위에 설명한 것과 같이 자연스럽게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여러 가지 음식을 먹으면서 모유 수유를 줄이면서 단유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아기들이 충분히 적응을 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아이와 끊임없이 대화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유를 하기 전부터 아기에게 단유를 해야된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도록 설명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아이가 보채더라도 화를 내지 말고 차분하게 대화를 하고 안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하여 아이가 불안감을 느끼지 않고 정서적으로 안정되며 단유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합니다.
또한 천천히 수유횟수를 줄이면서 아기가 정서적으로 불안해 하지 않고 엄마도 아기도 함께 적응해 나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단유를 하기 위해서 엄마도 아기도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엄마의 경우 모유수유를 하는 기간 동은 몸은 아이가 먹는 모유의 양만큼 채워지는데 익숙해져 갑니다. 그러므로 우선 젖을 비워야 하는데 이때 젖을 다 짜내서 완전히 비우지 않고 불편하지 않을 정도만 짜는 것이 좋습니다. 젖이 남아 있으면 젖이 필요없다는 신호를 뇌에 보내게 되고 젖 분비는 서서히 줄어들여 자연스럽게 줄어들게 된다고 합니다.
젖을 말린다고 가슴을 꽉 동여매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으며, 냉찜질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모유수유도 쉽지 않지만 단유 또한 엄마에게도 아기에게도 쉽지가 않습니다. 마음을 편안하게 가지고 노력하여서 단유 시기를 현명하게 극복하도록 해야 합니다.

엄마 젖과의 아름다운 이별
단유 시기와 단유 노하우
단유 성공 후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