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탈장의 원인 / 증상 / 치료법 / 수술

신생아의 1~5% 정도가 경험하는 ‘탈장’
‘탈장’이란 신체의 장기가 제자리에 있지 않고 다른 조직을 통해 빠져 나오거나 돌출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배꼽과 사타구니가 부풀어 오르는 소아탈장은 흔히 발생하는 증상이지만 절대로 치료를 미루면 안됩니다.
오늘은 탈장의 종류와 증상, 치료법을 알아보았습니다.

원인

태아가 자궁 속에 있는 초기에는 태아의 고환이나 난소가 뱃속에 위치하고 있는데, 성장을 하면서 고환 또는 난소가 사타구니 부분인 서혜부를 타고 내려와 음낭에 위치하게 됩니다.
정상아의 경우에는 고환이 내려온 길이 막히지만 일부 태아의 경우 이 길이 열린 상태로 내어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소아 탈장의 원인입니다.

종류

탈장의 종류는 위치에 따라 구분되며 소아에게는 주로 배꼽탈장(제대탈장), 서혜부탈장, 복벽탈장이 많습니다.

배꼽탈장

원인 : 탯줄이 떨어진 후 배꼽이 완전히 막히지 않은 상태에서 혈관이 지나던 자리에 미세한 구멍이 있으면, 이를 통해 장의 일부가 튀어나오는 현상을 ‘제대탈장’ 이라고 합니다.

증상 : 육안으로 드러날 정도로 불룩해진 배꼽을 살짝 밀면 꾸르륵 소리가 나며 배 안으로 들어가기도 합니다. 아이가 어릴수록 발생하는 빈도가 높고 주로 여자아이에게 발생합니다.

치료법 : 만 1세가 되면 배의 근육이 강해지면서 배꼽의 구멍도 작아지게 되어 대부분 특별한 합병증없이 자연스레 치료됩니다.
튀어나온 정도가 지나치게 심하거나, 만약 만 4세가 될 때까지 상태가 호전되지 않으면 배꼽의 구멍을 막아주는 수술을 해야합니다.

서혜부탈장

원인 : 남자아이의 경우 배의 안쪽에서부터 서혜부(사타구니), 음낭까지 이르는 통로가 있는데 그 통로로 신경이 고환까지 연결됩니다. 그 통로의 구멍이 클 경우, 아이가 긴장하거나 울 때 배에 힘이 들어가면서 압력이 가해져 장이 튀어나오게 됩니다.

증상 : 사타구니가 부풀어오른 것처럼 보이며, 남자아이는 음낭까지 밀려 음낭이 부풀어져 보이기도 합니다. 대게 아이를 눕혀두면 창자가 뱃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가고 서 있거나 아주 심하게 긴장했을 때 한번씩 밀려 내려옵니다.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아이를 울리거나 기침을 시키거나 혹은 아이를 세워서 배의 압력을 증가시킴으로써 튀어나오는것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치료법 : 서혜부탈장은 발견 즉시 수술해야 합니다. 특히 만 1세 미만은 탈장 부위에서 장이 꼬여 풀리지 않는 상태, 즉 감온의 위험이 높기 때문입니다. 전신마취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수술은 성공률이 높고 부작용과 재발의 가능성도 거의 없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탈장의 종류와 탈장 수술
소아탈장 Q&A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