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 중이염 :: 방치하면 난청이 될 수 있다? 중이염 증상 및 예방법

중이염이란 코와 연결된 이관을 통해 코의 여러가지 균들이 귀로 침입해서 이관 점막에 염증이 생기고 물이 고이는 것입니다.
중이염은 생후 6개월이 지나면 발생 빈도가 높아지기 시작해 2세경에 가장 많이 발생해 소아의 4명 중 3명이 3세 이전에 한 번 이상 중이염을 경험한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중이염은 보통 저절로 회복되지만 염증이 머리 안 쪽으로 퍼져 뇌수막염과 같은 무서운 합병증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중이염은 감기와 무관하게 걸릴 수도 있지만 대개는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의 끝에 오는데 주로 어린 아기들이 잘 걸리는 특징이 있습니다.

증상

중이염은 소아청소년과에서 매우 흔하나 관련 증상들이 있어도 잘 표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부모가 관심을 갖고 병원에 데리고 가야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평소보다 많이 보채거나 운다.
  • 잠을 잘 자지 못한다.
  • 열이 난다.
  • 귀를 잡아 당기거나 자꾸 만진다.
  • 귀에서 분비물이 흘러나온다.
  • 균형을 잘 잡지 못한다.
  • 조용한 소리로 말하면 알아듣지 못한다.
  • 텔레비전이나 라디오의 소리를 키운다.
  • 크게 말한다.
  • 학교에서 주의 집중을 하지 못한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중이염을 의심하고 의사의 진료를 받는것이 좋습니다.

예방법

중이염은 호흡기 감염 후에 발생하는 합병증으로 제일 많이 걸리는 질환이므로 호흡기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접종을 철저히 하고, 외출했다 돌아오면 반드시 손을 씻고 양치질하는 등 기본 위생을 철저히 합니다.
간접 흡연이나 어린이집 등 단체 생활도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우유병을 열심히 빨면 이관에 압력이 가해져 중이염에 잘 걸릴 수 있으므로 우유병은 돌 무렵까지만 빨게 하고, 노리개 젖꼭지도 필요 이상 빨리지 않는것이 좋습니다. 분유나 우유는 반드시 안고 먹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