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띠 :: 여름철 땀띠 예방법과 치료법

이어지는 더운 날씨에 땀띠로 고생하는 아이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땀띠를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을까요?

땀띠는 땀샘에서 땀 배출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땀샘에 염증이 발생해, 발진이나 좁쌀만한 물집 등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어린 아이들은 어른에 비해 땀샘의 밀도가 높고 땀의 양이 많아 땀띠가 잘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목이나 겨드랑이, 사타구니, 무릎이나 팔의 접히는 부분 등에 주로 나타납니다.

땀띠 증상 초기에는 땀구멍에 수포가 생긴 정도로 좁쌀만한 크기의 하얀 물집이 생기는데 가렵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상태가 심해지면 땀띠가 붉게 변하고 가려움을 동반합니다.

땀띠 예방법

피부를 시원하게
땀이 많이 나지 않도록 피부를 시원하게 해줍니다. 땀이 많이 나는 부위에는 부채질을 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면이나 땀이 잘 마르는 재질의 옷 입히기
땀 흡수가 잘 되는 면 소재나 땀이 빨리 마른다는 소재의 헐렁한 옷을 입힙니다.

물로 자주 씻기
땀구멍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물로 자주 씻어 청결을 유지합니다.

땀띠 치료법

손으로 톡톡 두드리기
아이가 간지러워하면 손으로 땀띠가 난 부위를 톡톡 두드려줍니다. 간지럽다고 긁게되면 상처가 나고 세균이 감염돼 증상이 악화되기 때문입니다.

파우더 바르지 않기
땀띠가 난 부위에 파우더를 바르면 땀구멍이 막히고 세균 증식의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미온수로 씻어주기
땀띠 부위를 미온수로 깨끗이 씻습니다. 찬물은 피부에 자극이 돼 땀띠가 심해질 수 있으므로 피합니다. 피부를 청결히 한 상태로 시원하게 해준다면 더욱 좋습니다.

수딩제품 사용
시중에서 많이 판매되고 있는 수딩제품을 활용해 피부에 쿨링효과를 줍니다.
(수딩젤 구매 가이드 및 제품 추천 클릭)

전문의의 지시 받기
증상이 너무 심할 경우 전문의의 상담을 받고 진정작용이 있는 제품을 추천받아 사용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