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이도염 :: 휴가철 물놀이 후 외이도염 주의! 증상 및 예방법

여름철, 아이들을 위한 휴가지는 물놀이는 할 수 있는 곳이죠, 하지만 물놀이를 할 때는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바로 외이도염 때문인데요.
외이도염은 우리나라에서 매년 160만 명 정도가 걸리는 흔한 질환입니다. 특히 여름철에 빈번하게 발생해 주의를 요하는 귀 질환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외이도염의 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보았습니다.

외이도염이란 고막 밖인 외이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귀의 통증, 멍멍함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물놀이, 샤워시 귀 안으로 물이 들어가거나 습해지는 경우 쉽게 발생합니다.

‘외이도염’ 환자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50대지만, 8월에 가장 많이 증가하는 연령구간은 20세 미만 소아, 청소년 구간입니다. 물놀이, 이어폰 사용이 많아 외이도염이 발생할 수 있는 조건에 쉽게 논출될 수 있어 특히 주의를 요합니다.

 

증상

  • ‘염증성 외이염’은 물이 들어가거나 상처가 생기면서 귀에 통증을 동반합니다.
  • ‘습진성 외이염’은 가려움증 발생과 함께 분비물로 인해 귀가 가득찬 느낌을 받습니다.
  • 염증이 발생하며 귀 부위 열감이 느껴지거나 턱을 움직일 때 통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예방법

수영, 샤워를 할 때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신경써야 하며 물이 들어갔을 때는 귀를 기울여 자연스럽게 흘러나올 수 있게 합니다.
또는 부드러운 휴지를 말아 귀안에 넣어 휴지에 흡수될 수 있도록 합니다. 면봉 등을 잘못 사용하면 상처를 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습관적으로 귀이개 등으로 귀지를 후비는 행위는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자연스럽게 배출하는 것이 좋으며, 갑답함이 오래가거나 참기 힘들다면 전문의의 진료를 받도록 합니다.
잦은 이어폰 사용도 귀 안을 습하게 만들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