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열 내리는 방법 및 각종 해열제 정보

아기들은 온도 및 주변환경에 민감하여 자주 열이 나곤 합니다. 심한 고열이나 특별한 경우가 아닌 이상, 집에서 할 수 있는 몇가지 방법을 통해 아기의 열을 내릴 수 있습니다.
오늘은 아기의 열을 내리는 방법과 해열제 정보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아기 열 내리는 방법

1. 시원하게 해주기
열은 나지만 발이 너무 차가울 때는 양말은 신기는 것이 좋습니다.

2. 열패치 붙이기

3.미지근한 수건으로 얼굴과 몸 닦아주기
특히 목뒤, 겨드랑이를 닦아주면 좋습니다.

4. 수시로 열 체크하기

5. 38도 ~ 38.5도 이상 올라가면 해열제 먹이기

6. 미지근한 물 많이 먹이기

열이 계속 내리지 않을 때는 해열제 교차복용을 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같은 계열의 해열제는 4시간, 다른 계열에 해열제는 2시간 간격 입니다.

아기 해열제

1. 이부프로펜 : 부루펜, 맥시부펜, 챔프이부펜

사용가능 연령 – 생후 6개월부터 사용가능
해열시간 – 30분 이후부터 해열작용이 일어나며, 6시간 정도 지속됨
효과 – 감기와 해열에 작용, 진통과 소염작용, 코가 막히거나 목이 잠길 때, 설사나 장염에도 복용 가능
복용량 – 상품에 표기되어 있음
주의사항 – 신장기능이 약한 아이에게는 사용하지 말 것

 

2. 아세트아미노펜 : 타이레놀, 챔프시럽

사용가능 연령 – 생후 4개월 이후부터 사용가능
해열시간 – 30분 ~ 1시간 후 해열작용이 일어나며, 4~6시간 정도 지속됨
효과 – 감기와 해열에 작용, 두통, 신경통, 근육통 등
복용량 – 상품에 표기되어 있음
부작용 – 과다 복용시 간손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꼭 1일 복용용량을 지킬 것

우리집 상비약 :: 의사&약사엄마들이 챙겨놓은 상비약은?

갑작스럽게 열이 나거나, 넘어져 상처가 나는 등 치료가 필요한 순간은 언제나 예기치 못한 순간들입니다. 집에서만큼은 꼭 필요한 약을 모두 갖춰두고, 필요할 때 즉각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안전하겠죠.

아이 키우는 소아과 의사 엄마와 약사 엄마들은 어떤 약들을 챙겨놓았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스프레이형 소독약

상처가 나면 물이나 식염수로 씻는 것이 우선이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스프레이형 소독약을 사용해 2차 감염을 막아줍니다. 스프레이형 소독약은 위생적이고 손쉽게 소독할 수 있어 상비약으로 활용도가 높습니다.

 

해열제

가장 흔한 응급 상황은 고열입니다. 아이가 고열로 힘들어하거나 열경기 등의 위험이 있다면 해열제가 필요합니다. 아이용으로 많이 쓰는 해열제는 부루펜 계열의 이부프로펜과 타이레놀 계열의 아세트아미노펜이 있는데 시간을 지켜 번갈아 주기도 합니다.
단, 부루펜과 맥시부펜등의 이부프로펜은 생후 6개월 이상 부터 복용할 수 있고, 심한 탈수나 구토 시에는 쓰지 않습니다. 해열제의 용량은 체중을 기준으로 하며, 유통기한이 길지 않으므로 주기적으로 확인해 교체하는것이 좋습니다.

 

인공눈물

미세먼지가 많은 날, 긴 시간 외출한 날, 물놀이를 다녀온 날 등 아이 눈이 불편할 것 같은 날에는 인공눈물을 넣어 씻어줍니다. 시중에서 무방부제 일회용 인공눈물을 선택하면 됩니다.

 

 

소화제 시럽

배탈 난 아이에게 투여 가능한 상비약으로는 백초시럽, 포포시럽, 아이솔시럽 같은 제품이 있는데, 증상이나 복용 가능 월령을 반드시 확인합니다. 백초시럽의 경우 1세부터 복용 가능한 것이 있습니다.

 

밴드

아이 피부에 상처가 나면 상처가 쓸리지 않도록 밴드를 붙여주는데, 상처부위를 소독하고 건조시킨 후 붙여줍니다. 다양한 모양의 밴드를 구비해두는 것이 좋습니다.